KT, 경북·의성 'IT특화지역 조성사업'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윤종진 KT 부사장, 김주수 의성군수.
<왼쪽부터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윤종진 KT 부사장, 김주수 의성군수.>

KT가 경북형 정보기술(IT) 특화지역 조성 사업을 지원한다.

KT는 15일 경상북도, 의성군과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사업'과 연계한 '경북형 IT특화지역 조성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3개 기관은 △행복누리관(가칭) 내 인공지능(AI) 아이디어 파크 조성 △5세대(5G)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반 청년 IT창업 및 주거공간 조성 △가족이 함께 이용하는 I-함께 쉼터 조성 △미래 정보통신기술(ICT) 체험 및 코딩 교육을 위한 스마트 스쿨 조성 등을 공동 추진한다.

KT는 의성군 안계면 청년주거공간에 기가지니 등 홈IoT를 비롯한 ICT 솔루션을 지원한다. 청년 취〃창업 지원과 네트워크 형성 공간인 '청년괴짜방'에는 360도 카메라 '핏 360' 등을 비치한다. 내년에는 5G 네트워크 및 공공 와이파이, AI파크 조성, 지역 아동 대상 드론·로봇·코등 교육 등을 추진한다.

경상북도와 의성군은 사업 추진에 필요한 행·재정적 지원을 한다.

윤종진 KT 홍보실장(부사장)은 “국민기업으로서 KT가 보유한 5G를 비롯한 ICT 기술을 바탕으로 의성군이 청년 취업과 창업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IT 기술을 통해 농촌의 삶의 질을 높이고 청년이 귀촌하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경상북도, KT, 의성군이 함께 힘을 모아 성공적인 시범마을 모델을 만들어 가길 기대하고 사업 성공을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