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대구銀, 태블릿 브랜치 및 창구전자문서 시스템 오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DGB대구은행(행장 김태오)은 태블릿 브랜치 및 창구전자문서 시스템을 전 영업점에서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김태오 DGB대구은행장이 15일 대구은행 지점에서 직접 태블릿 브랜치를 시연했다.
<김태오 DGB대구은행장이 15일 대구은행 지점에서 직접 태블릿 브랜치를 시연했다.>

이번 시스템은 페이퍼리스 업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구축됐다.

태블릿브랜치는 은행 직원이 직접 고객을 찾거나 영업점 내 상담실에서 태블릿PC를 활용한 전문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점포망이 부족한 역외점포 지역에서 운영 중인 기업영업 전문상담조직(PRM) 영업활성화 수단으로 활용된다. 새로운 형태의 스마트 소형 점포 '디지털 브랜치'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DGB대구은행은 수신, 여신, 외환, 카드, 전자금융 등 153개 업무처리 및 자산관리와 상담 콘텐츠 20여개 등 170여개의 업무를 개발했다.

종이문서를 태블릿 기반 전자문서로 대체하는 창구전자문서(PPR) 시스템도 완료했다. 비용을 절감하면서 고객 응대 프로세스를 혁신해 영업점 운영 효율성을 높일 전망이다.

이를 위해 기업 롱텀에볼루션(LTE) 기반 태블릿PC와 와이드 모니터, 소형스캐너, 인감스캐너 등을 설치했고 100여개 거래와 183종에 이르는 종이문서 전자화를 수행했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디지털금융 확대를 위한 미래 인프라 투자로 경쟁 은행 대비 차별화된 영업 환경 구축해 서비스 우위를 지키겠다”고 밝혔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