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하나은행과 손잡고 '해외진출기업 금융지원'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보는 15일 기보 서울사무소에서 하나은행과 해외진출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해외진출기업 정보 공유 등 상호 간 유기적인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해외진출 선도기업을 육성하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과 지성규 KEB하나은행 은행장(사진 왼쪽부터)이 협약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기보는 15일 기보 서울사무소에서 하나은행과 해외진출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해외진출기업 정보 공유 등 상호 간 유기적인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해외진출 선도기업을 육성하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과 지성규 KEB하나은행 은행장(사진 왼쪽부터)이 협약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은 국내 은행 중 해외점포를 가장 많이 보유한 KEB하나은행과 손잡고 국내 우수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을 돕는다.

기보는 15일 여의도 63빌딩 소재 기보 서울사무소에서 하나은행과 '해외진출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해외진출기업 정보 공유 등 상호 간 유기적인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해 해외진출 선도기업을 육성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기보는 정부가 발표한 '신남방 진출기업에 대한 2022년까지 1조원 해외보증 지원' 계획에 맞춰 보증대상기업 요건을 완화하는 등 '해외진출보증' 제도를 확대 개편했다.

해외진출보증은 사업 확장을 위해 해외자회사를 두고 있거나 설립예정인 국내 모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상품이다. 해외자회사 지분 등을 취득하거나 자회사에 장기 대여하는 자금에 대한 보증인 '해외투자자금보증'과 해외자회사 사업화 자금을 보증신용장(Stand by L/C)을 통해 지급 보증하는 '해외사업자금보증'으로 이뤄졌다.

기보는 창업초기기업의 글로벌 진출지원을 위해 국내 영업실적 기준(3년 이상)을 삭제하고, 보증한도도 일반보증과 동일한 수준으로 확대하기 위해 관련 규정을 개정해 해외진출보증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