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여야5당 회동, 이번주 내 만나기로 잠정합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출처: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출처: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이번주 내로 회동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은 15일 오후 여야 5당 사무총장 회동을 마치고 “목요일(18일) 정도면 좋겠다고 의견을 모았는데, 청와대 일정을 보고 결정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윤 사무총장은 “내일(16일) 오전에 여야 5당 사무총장이 재회동해 일정이나 의제에 관해서 최종적으로 조율키로 했다”며 “대통령 일정을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5당 대표들 입장에서는 18일 정도가 제일 나은 것 같다. 수요일은 너무 빠르고 금요일은 좀 늦춰지는 것 같다고 해서 의견들이 모아졌다”며 “내일 최종적인 일정을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 사무총장은 “의제를 확정한 것은 아니고 (오늘은) 각 당이 제안한 의제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며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두 분 모두 일본 무역 보복 문제에 대한 대책을 위해 회동이 필요하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그 범위 안에서 주된 의제를 논의하자는 것에는 크게 이견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은 “이번에 회동하게 된 계기가 일본 경제 보복 문제이기 때문에 그 것이 주요 주제가 될 것”이라며 “대통령과 함께 하는 자리라서 국정 현안 전반도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임재훈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은 “오늘 각 당에 돌아가 보고하고 민주당 쪽에서 청와대와 조율된 안을 가져와서 내일 최종 합의될 것”이라며 “이번에 회동이 꼭 이뤄져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국민들게 외면받고 지탄받는다”고 말했다.

이번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제안으로 급물살을 탔다. 앞서 이날 오전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수출규제 대응과 관련해 청와대에 회담을 제안했다.

한국당은 그동안 청와대와 '일대일 회담'을 주장해왔다. 하지만 일본 수출규제 관련해서는 문제가 심각한 만큼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도 받아들이겠다고 하면서 회동 논의가 이뤄졌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