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대통령, 직접 대일 강경 대응 자제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나경원 "文대통령, 직접 대일 강경 대응 자제해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대일 강경 대응에 나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거친 설전과 다툼은 외교라인에 맡기고 대통령은 차분함을 유지하는게 바람직하다”며 “실제 강대강 대치로 문재인 대통령이 끌고 가는 것은 일본 정부 입장에서는 꽃놀이 패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협상력을 가져가기 위해 대통령은 발언을 자제해야 한다”며 “이 사건은 결국 외교 문제의 사법부가 낳은 비극부터 시작된다. 다시 외교로 돌아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은 더이상 대일 강경 발언 자제하고 보다 진지한 제안으로 외교적 해결 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우리 산업이 이같은 위기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도록 정부 여당이 보다 적극적으로 개혁에 앞장 서야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정용기 정책위의장 역시 “어제 대통령이 주재한 회의에서 일본 정부에 대해서 우리 정부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다,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임을 경고한다고 말을 했다”며 “현실적 힘의 차이를 인정하지 않고 힘도 없으면서 왕실 체면만 내세우는 조선의 임금이 떠오르는 것은 저만이 아닐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 정책위의장은 “수입처 다변화와 국산화, 기술 자립 이런 말을 했는데 이거 얼마나 공허한 공전이냐”며 “당장 급해서 불을 꺼야 하는데 공자님 말씀만 하고 있다. 감정적 카타르시스는 순간 있을지 몰라도 문제 푸는데는 해결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내 정치를 위해 국제 관계를 이용했던 이런 정부 때문에 국가와 국민의 엄청난 불행으로 이어졌다”며 “대통령은 책임있고 신중한 태도를 보여주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