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여야 5당대표와 18일 오후 회동.. 일본 대응 초당적 협력 논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일본 경제 보복조치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18일 오후 4~6시에 회동한다.

여야 5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을 18일 오후 4~6시에 청와대에서 만나기로 합의했다. 만찬은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은 “사상 초유의 한일간 무역 갈등이 벌어지고 있다”며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이 사안을 최단 시일내에 해결해 나가기 위해서 여야 5당은 초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대통령과 청와대 회동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윤 사무총장은 “각 당 대표들의 뜻을 받아서 사무총장들이 협의한 결과 7월 18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2시간 거쳐서 청와대에서 대통령과 5당 대표가 회동하는 것으로 일정을 잡았다”고 말했다.

윤 사무총장은 “이날 회의에서는 일본의 견제 보복 조치와 여기에 따른 국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처해나가기 위해서 정부에서 보고를 받을 예정”이라며 “초당적인 여야 협력 방안, 그 외에 각종 현안들에 대해서 폭넓게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날 5당 대표를 비롯해서 각 당의 비서실장과 대변인이 배석하기로 했다”며 “지난해 10월 이후에 9개월만에 회동하는 것이기 때문에 각 당 대표께서 하고 싶은 말도 있을 것이라 그것에 대해서는 제한없이 말씀을 청취하는게 좋겠다”고 말했다.

박맹우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일본 경제 보복에 대한 초당적 방안과 국정 현안 논의가 있을 것”이라며 “워낙 중차대한 국정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기 때문에 만찬보다는 특별히 시간을 내어서 티타임으로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임재훈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은 “오후 4시부터 6시까지인데, 6시가 됐다고 바로 끝나는 것은 아니고 대화가 깊거나 넓어지면 시간은 연장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날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일대일 회동에는 선을 그었다.

윤 사무총장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의 일대일 회동은) 별도의 양자 회동이나 이런 형식에 관해서 저희가 논의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이날 사무총장 간 합의에는 윤호중 민주당·박맹우 한국당·임재훈 바른미래당·김광수 민주평화당·권태홍 정의당 사무총장이 참여했다.

오는 18일 회동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민주당·황교안 한국당·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민주평화당·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각 당 비서실장, 대변인이 배석할 예정이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