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2019년식 Q7' 사전계약 돌입…영업 정상화 신호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우디코리아(사장 세드릭 주흐넬)는 프리미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아우디 Q7 45 TFSI 콰트로' 2019년식 모델 사전계약을 받는다고 16일 밝혔다. 아우디는 Q7을 시작으로 올해 하반기 신차를 순차 출시해 영업 정상화에 나설 방침이다.

2019년식 아우디 Q7 45 TFSI 콰트로.
<2019년식 아우디 Q7 45 TFSI 콰트로.>

이번에 선보이는 2019년식 아우디 Q7 45 TFSI 콰트로는 2세대 모델로, 역동적 주행성능과 실용성을 겸비했다. 파워트레인은 2.0ℓ 직렬 4기통 직분사 터보차저(TFSI) 가솔린 엔진과 8단 팁트로닉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다. 최고출력은 252마력, 최대토크는 37.7㎏·m이다.

여기에 상시 사륜구동 기술 콰트로를 채택해 안정적 주행성능을 제공한다. 복합 연비는 8.6㎞/ℓ(도심 7.7㎞/ℓ, 고속도로 10.0㎞/ℓ)이다. 정지 상태에서 100㎞/h 가속 시간은 7.4초, 최고속도는 210㎞/h이다.

외관은 곧게 뻗은 직선 디자인과 입체적 싱글 프레임이 조화를 이뤘다. 편의 사양으로는 핸들 열선과 4존 자동 에어컨, 아우디 커넥트 시스템을 갖췄다. 마이 아우디(myAudi)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차량 상태 확인과 차량 찾기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가격은 7848만5000원이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