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기대-전품연, 스마트산단에 최적화한 중소·중견 R&D 인력 양성 협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기대와 전품연은 4차 산업 혁명시대에 부응하는 연구개발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로 합의했다. 안현호 산기대 총장(왼쪽 일곱 번째)과 김영삼 전품연 원장(왼쪽 여덟 번째)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했다.
<산기대와 전품연은 4차 산업 혁명시대에 부응하는 연구개발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로 합의했다. 안현호 산기대 총장(왼쪽 일곱 번째)과 김영삼 전품연 원장(왼쪽 여덟 번째)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했다.>

한국산업기술대학교(총장 안현호)는 전자부품연구원(이하 전품연)과 '스마트산단 제조데이터 구축 및 산·학·연 협력을 토대로 중소·중견기업 연구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양 기관은 공동연구 수행, 인력의 상호교류, 학술정보 등을 통해 산·학·연 협력 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스마트산단 제조데이터 구축·활용 및 기업 발굴·지원 △4차 산업혁명 기술관련 기업지원 공동연구 및 상호협력 △4차 산업혁명 기술관련 인력양성 등을 위한 협약서를 체결했다.

안현호 산기대 총장은 “전품연과 산·학·연 협력으로 스마트산단 제조데이터를 구축해 기업을 지원하고 인공지능, 빅데이터, 스마트팩토리 등 4차 산업혁명 인력을 양성하겠다”면서 “이를 통해 반월·시화 산업단지 기업이 기술혁신을 도모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삼 전품연 원장은 “중소·중견기업이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보다 진화된 기업 맞춤형 협력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면서 “중소·중견기업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산기대와 상호 긴밀하게 협력하고 교류하겠다”고 말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