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사태' 코오롱생명과학 이우석 대표 자택도 가압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사진: 전자신문 DB)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사진: 전자신문 DB)>

'인보사 사태'로 주가가 폭락해 대규모 손실을 본 코오롱티슈진 소액주주들이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를 상대로 낸 부동산가압류 신청이 법원에서 받아들여졌다.

서울동부지법 민사52단독(유영현 부장판사)은 코오롱티슈진 소액주주 3명이 신청한 이 대표의 서울 성북구 부동산에 대한 가압류 신청을 15일 인용했다고 16일 밝혔다. 법원에 따르면 청구된 금액은 9700여만원이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코오롱티슈진 모회사다. 11일에는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의 서울 성북구 자택에 대한 가압류 신청이 인용됐다.

코오롱티슈진 주주 142명은 5월 27일 코오롱티슈진 및 이우석 코오롱티슈진 대표, 이 전 회장 등 9명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