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수해 차량 특별정비 서비스' 실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쌍용자동차(대표 예병태)는 장마철 자연재해로 차량 피해를 본 고객을 대상으로 '수해 차량 특별정비 서비스'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쌍용자동차 CI.
<쌍용자동차 CI.>

쌍용차는 10월 31일까지 전국 서비스네트워크에 지역별로 수해 차량 서비스전담팀을 편성 운영하고 전담 작업장을 마련해 특별정비 서비스를 실시한다. 보험 미적용 수해 차량은 총 수리비의 30%를 할인해준다.

아울러 재난과 재해 지역 선포 시 해당 지역 관청과 연계해 인근 서비스네트워크에 서비스전담팀을 편성하고 긴급 출동과 수해 차량 무상점검을 실시한다. 소모성 부품을 무상교환하고 필요할 경우 비상 시동 조치 등 서비스를 펼칠 계획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폭우에 차량이 침수됐을 경우 시동을 걸면 차량 주요 부품에 심각한 손상을 줄 수 있다”면서 “전원을 차단하고 전문가에게 도움을 요청하거나 인근 서비스네트워크에서 점검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