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신용평가(CB) 사업 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동권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장(왼쪽)과 김용봉 KCB 부사장이 협약 후 기념촬영했다.
<문동권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장(왼쪽)과 김용봉 KCB 부사장이 협약 후 기념촬영했다.>

신한카드가 코리아크레딧뷰로(KCB)와 손잡고 개인사업자 대상 전문 신용평가(CB) 사업에 진출한다.

16일 신한카드(대표 임영진)는 KCB와 CB 사업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신시장 개척과 혁신 상품 개발을 위해 역량을 모으기로 했다.

신용등급, 매출추정모형 등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사업을 위한 차별된 모형을 개발해 상품을 출시하고 개인사업자 신용등급 정보 판매, 유통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신용평가 사업은 신한카드가 지난 4월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 사업자에 선정되면서 금융사 중 단독으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연내 서비스를 오픈할 예정이며 가맹점 매출규모, 휴폐업 정보뿐만 아니라 지역상권 성장성 등 미래가치 분석을 통해 기존 신용평가로는 미흡했던 개인사업자 상환능력 평가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사업자금 확대, 금리 인하 등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개인사업자의 금융서비스 이용 편익 증대가 기대된다.

대출자격, 금리정책 등 자영업자 대출 관련 건전성 관리로 금융시장 리스크 관리 및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통한 신규 서비스 등의 부가가치 창출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