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밖 초소형 드론 탐지 레이더 개발...세계 최고 수준 정확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오대건 DGIST 협동로봇융합연구센터 선임연구원
<오대건 DGIST 협동로봇융합연구센터 선임연구원>

우리나라 연구진이 3㎞ 이상 떨어진 곳에서 초소형 드론을 식별해낼 수 있는 레이더 시스템을 개발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이스라엘 라다(RADA) 기술력에 비견될 성과다.

오대건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협동로봇융합연구센터 선임연구원팀은 김영욱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CSU 프레즈노) 교수팀과 함께 '드론 탐지 레이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DGIST 연구진은 2016년 초고해상도 레이더 신호처리 기술을 이용해 200m 떨어진 곳에서 드론을 탐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탐지 거리를 늘리기 위해 전파의 송수신 방향을 통제할 수 있는 능동위상배열(AESA) 레이더 기술을 접목했다. 새 시스템으로 3㎞ 이상 떨어진 곳에서 가로 55㎝·세로 55㎝·높이 40㎝의 초소형 드론을 탐지해내는 데 성공했다. 레이더 시스템의 하드웨어 부품은 모두 국내 중소기업과 공동으로 제작했다.

이번 성과는 공항, 국방분야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것으로 관심을 끈다. 드론은 레이더 전파를 받더라도 반사하는 양이 많지 않아 식별하기 어렵다. 현재 3㎞밖의 드론을 탐지할 수 있는 레이더는 이스라엘 라다 등 극히 일부 기업만 제작한다.

2014년 경기 파주에서 북한 드론이 발견됐을 때 정부는 국내 레이더 탐지 기술력이 미흡해 해외 기술을 바탕으로 한 드론 탐지 레이더를 도입한 바 있다.

연구진은 차세대 딥러닝 인공지능(AI) 알고리즘(생성적 적대 신경망·GANs)을 적용해 시스템의 식별 성능을 한층 더 높이는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레이더 시스템은 통상 관측하는 레이더와 관측 대상을 시각화하는 영상화 파트로 나뉜다. 연구진은 AI 기반 식별 시스템을 레이더와 연계하는 과정을 거쳐 올해 하반기께 본격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다.

오대건 선임연구원은 “하반기에 연동이 된다면 수킬로미터 떨어진 곳에서도 식별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연구 결과 중 레이더 식별 기술 부분은 '미국 전기전자공학회 지오사이언스 앤 리모트 센싱 레터스'(IEEE Geoscience and Remote Sensing Letters. 6월 22일자)에 실렸다.

최호 정책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