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집에서 수제맥주 제조하는 '홈맥시대' 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자간담회 현장에서 LG 홈브루를 시연하고 있는 모습. 이영호기자youngtiger@etnews.com
<기자간담회 현장에서 LG 홈브루를 시연하고 있는 모습. 이영호기자youngtiger@etnews.com>

LG전자가 'LG 홈브루'를 출시했다. 소비자 누구나 집에서 취향에 맞는 수제맥주를 간편하게 만들어서 즐길 수 있는 길이 열렸다.

LG전자는 16일 서울 주한영국대사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세계 첫 캡슐형 수제맥주제조기 LG 홈브루를 선보였다.

복잡하고 어려웠던 맥주제조 과정을 가정에서 손쉽게 한 것이 특징이다. 인디아 페일 에일(IPA), 페일 에일, 스타우트, 위트, 필스너 등 인기 맥주 5종을 지원한다. 물과 캡슐을 넣고 설정을 하면 기기가 알고리즘에 따라 맥주를 제조한다. 제조에 2~3주가 걸린다. 최소 3주가 소요되는 기존 수제맥주 제조기간보다 더 짧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주원료는 세계적 몰트 제조사인 영국의 '문톤스'가 공급한다. 캡슐 패키지는 맥주 주원료인 맥즙팩 외에 발효를 돕는 이스트, 맥주에 풍미를 더하는 홉오일, 플레이버(맥주향)로 구성된다.

LG 홈브루는 맥주 종류에 맞는 최적의 맛을 구현하기 위해 온도, 압력, 시간을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초정밀 제어하는 마이크로 브루잉 공법을 적용했다. 제품 전면 디스플레이와 스마트폰 전용 앱으로 맥주가 제조되는 전 과정을 실시간 안내한다. 완성된 맥주는 최적 보관온도인 6도와 차가운 맥주를 위한 4도 중 선택해 보관할 수 있다.

LG 홈브루는 맛있는 맥주를 만드는 데 중요한 요소인 위생관리도 철저하다. 온수살균세척시스템이 맥주를 만들기 전, 만드는 도중, 완성한 후에 각각 기기 내부를 세척하고 살균한다. 여기에 케어솔루션 매니저가 6개월마다 방문해 내부 살균 및 외부 세척, 필터 교체 등 빈틈없이 제품을 관리한다.

LG전자는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갖춘 인버터 컴프레서를 적용해 전기료 부담을 낮췄다. 맥주 5리터를 만드는 데 드는 전기료는 약 1374원이다. LG전자는 LG 홈브루의 핵심부품인 인버터 컴프레서를 10년간 무상보증한다.

가격은 만만치 않다. LG 홈브루 일시불 가격은 399만원이다. 3년간 관리서비스가 포함됐지만 소비자가 체감하는 가격은 높은 편. 대형 냉장고 가격과 비슷하다. 캡슐 패키지는 3만9900원으로 한 번에 약 5ℓ 맥주를 제조한다. ℓ당 약 8000원 꼴이다. 기기 값을 고려하면 결코 저렴하지 않다.

이와 관련, 송대현 LG전자 사장은 “구체적인 시장 규모를 가늠하기는 어렵지만, 일반적인 소비자보다는 맥주에 시간과 비용을 투자하는 애호가 층을 겨냥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국내 출시에 이어 내년부터 해외시장에서 LG 홈브루를 출시할 계획이다. 첫 해외 출시국으로는 미국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LG전자 설명이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