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성동규 한국OTT포럼 회장 "글로벌 대표 OTT 연구단체 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성동규 중앙대 신문방송학부 교수
<성동규 중앙대 신문방송학부 교수>

“한국OTT포럼 핵심 목표는 OTT 산업 활성화입니다. 한국을 넘어 글로벌 대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연구단체로 만들어가겠습니다.”

성동규 한국OTT포럼 초대 회장(중앙대 교수)은 “한국을 대표하는 미디어 연구자와 산업종사자, 국회 정부 관계자 등이 모여 OTT 시장 활성화 방안을 연구하는 포럼을 결성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OTT 포럼 결성 계기는 넷플릭스 공습이다. 넷플릭스가 유료방송 시장을 강타하며 사업자간 인수합병(M&A) 등 변화가 시작됐지만, 우리나라는 준비 단계라는 판단이다.

성 회장은 “우리나라는 BTS를 필두로 콘텐츠 아시아 절대 강자 역할을 하고 있지만, 콘텐츠 가치를 살릴 플랫폼 경쟁력에 대한 고민은 상대적으로 약했다”면서 “웨이브(옥수수+푹)와 같은 새로운 플랫폼 등장에 발맞춰 콘텐츠를 튼튼한 플랫폼에 올려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낼 시장 기회가 열리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같은 변화에 발맞춰 학술적 측면에서 OTT 활성화를 지원할 전문적인 연구가 절실하다는 판단이다.

그는 “한국OTT포럼 역할은 시장 활성화와 산업 경쟁력 강화가 핵심”이라면서 “OTT를 중심으로 현재 미디어 환경에 대해 종합적인 분석을 바탕으로 산업이 가야할 방향을 제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OTT 시장 활성화에 걸맞은 이용자 보호 방안과 산업정책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국회와 정부 일각에서 진행되는 OTT 규제 논의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내비쳤다.

성 회장은 “규제보다 어떻게 산업을 활성화시킬 것인가에 먼저 집중해야 한다”면서 “시장 활성화 진행 상황에서 나타나는 부작용을 보고 규제 도입 논의를 해도 늦지 않다”고 말했다.

한국OTT포럼은 자율적형태의 느슨한 연구단체인 포럼에서 출발해 장기적으로 전문 OTT 학회로 발전시키겠다는 구상이다. 올해 하반기 또는 내년 상반기에는 미국과 중국, 아시아권 글로벌 OTT사업자를 초청해 국제 콘퍼런스를 개최할 계획이다.

성 회장은 “학계와 산업계, 국회 등 관련 생태계가 힘을 모아 OTT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단체를 결성하는 것은 우리나라가 최초”라면서 “글로벌 대표 OTT 연구단체로 자리매김하겠다”고 역설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