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전시회 `제 1회 오티즘엑스포' 성료…발달장애 이웃에 대한 인식 전환 발판 마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제 1회 오티즘엑스포가 지난 12~13일 양일간 양재 aT센터에서 성공리에 개최됐다.
<제 1회 오티즘엑스포가 지난 12~13일 양일간 양재 aT센터에서 성공리에 개최됐다.>

자폐성 장애·발달지연 장애를 안고 있는 이웃을 위한 '제1회 오티즘(Autism)엑스포'가 '꿈을 그리다 다름을 말하다'라는 주제로 지난 12~13일 양일간 양재 aT센터에서 관련 기관·단체의 많은 관심 속에 막을 내렸다.

오티즘엑스포는 중고반도체 유통전문기업 서플러스글로벌이 주최하고 (재)함께웃는·(사)한국자폐인사랑협회가 공동 주관한 아시아 최초 행사이다. 양 일간 양재aT센터에는 전국 각지에서 자폐성 장애·발달장애 이웃과 가족들을 비롯해 유관 기관·지원 단체 관계자 2만 여명이 엑스포를 방문했다.

오티즘엑스포 부스 전경
<오티즘엑스포 부스 전경>

국내 최초이자 아시아 최초로 개최, 더욱 큰 의미를 가졌던 이번 오티즘엑스포는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서울시, 한국자폐학회, 밀알복지재단 등 발달장애인 복지·의료·교육치료 관련 국내외 100여개 유관기관과 단체, 기업체가 참여, 다양한 전시와 알찬 체험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전문가 강연·토론회 프로그램 '오티즘 스쿨'과 자폐성 장애인의 독특한 예술세계를 경험할 수 있는 '오티즘 아트 페스티벌' 등 부대행사도 열렸다. 발달장애인들의 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북콘서트도 개최, 관람객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했다.

오티즘엑스포 체험 프로그램
<오티즘엑스포 체험 프로그램>

또, 관람객들이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오티즘 메이커스 프로그램으로 클레이아트, 블록 만들기, VR을 통한 직무체험, 감정 및 심리치료를 위한 멀티센소리룸, 테이블컬링 등 체험프로그램은 엑스포를 방문한 관람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김정웅 (재)함께웃는 이사장(서플러스글로벌 대표)은 “이번 엑스포 행사를 기점으로 내년에는 한층 더 발전된 오티즘엑스포를 개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자폐성 장애에 대한 인식과 편견을 바로잡는 동시에 사회적 관심과 이해를 이끌어내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