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부품연구원, 산업기술대학교와 스마트 제조 기술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부품연구원(KETI)은 한국산업기술대학교와 스마트 제조 기술 분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양 기관은 스마트 산단 고도화 및 스마트 제조 혁신 관련 사업과 업무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4차 산업혁명 관련 주요 기술 분야에서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한편 학술정보 교류, 기술 인력 양성, 교육과정 개발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KETI는 안산에 위치한 스마트제조혁신센터(SMIC)를 통해 스마트 제조설비와 소프트웨어 기술 개발 등을 추진했다.

한국산업기술대학교는 스마트산단 사업단, 기업성장지원단 등을 통해 기업지원계획을 수립·추진했다.

KETI와 산업기술대학교는 각 기관이 보유한 역량을 합쳐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술 사업화와 인재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김영삼 KETI 원장은 “스마트 산단 고도화와 제조혁신은 우리나라 제조업의 미래를 좌우할 핵심 아젠다”라며 “이번 업무협약이 제조업 르네상스를 함께 선도해 나갈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영삼 전자부품연구원 원장(오른쪽)과 안현호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총장이 15일 업무협약 체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영삼 전자부품연구원 원장(오른쪽)과 안현호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총장이 15일 업무협약 체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