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지역 아동시설 독서공간 새 단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15일 충남 아산 소재 아동시설 아인하우스 독서공간 리모델링 개소식에서 오세현 아산시장(왼쪽 다섯번째), 김종근 삼성디스플레이 상무(오른쪽 세번째)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개소식 테이프 커팅하고 있다.
<지난 15일 충남 아산 소재 아동시설 아인하우스 독서공간 리모델링 개소식에서 오세현 아산시장(왼쪽 다섯번째), 김종근 삼성디스플레이 상무(오른쪽 세번째)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개소식 테이프 커팅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대표 이동훈)는 지역 아동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기 위해 아산을 비롯한 충남 지역 내 아동시설을 찾아 낙후된 독서공간을 리모델링하는 '2019 책울림' 사회공헌 사업을 시작했다고 16일 밝혔다.

책울림 사업은 2014년부터 충남 지역 자매마을 등 50여개소 독서공간을 새롭게 꾸미고 약 10만권에 달하는 도서를 기부한 삼성디스플레이의 대표 사회공헌 활동이다.

올해 천안 소재 아동시설 익선원을 시작으로 내달 말까지 아산, 논산, 보령, 금산, 홍성 등 충남 각 지역에 설치된 10개 이상 시설의 독서공간을 리모델링할 계획이다.

이 외에 아동이 꼭 읽어야 할 우수도서 1만5000권을 충남 지역 아동 관련 기관에 기증했다.

독서공간 리모델링과 도서 구입 비용은 삼성디스플레이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모금한 후원금과 회사가 동일한 금액을 추가 마련한 매칭 펀드를 활용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앞으로도 지역 아동이 밝고 희망찬 미래를 계획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