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日 요구하는 제3국 중재위 구성, 수용 불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청와대는 16일 일본이 우리나라 대법원의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 해결책으로 요구하는 제3국 '중재위' 구성에 대해 “수용불가”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청와대.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에 앞서 청와대 관계자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제3국 중재위 구성에 대해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는 사안”이라고 언급하면서 우리 정부 입장이 바뀐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에 윤 수석은 곧바로 브리핑을 갖고 “우리 정부 입장이 바뀐 게 없다”며 일본의 중재위 설치 요구에 대해 거부 의사를 재차 밝혔다.

우리 정부는 그동안 대법원의 판결에 개입할 수 없다는 이유를 들며, 일본의 중재위 요구를 기피해왔다. 일본이 일방적으로 데드라인을 설정하는 것에 대한 불만과 함께 중재위 결과도 예단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자칫 결과에 따라 정치적 책임과 여론의 비판을 감수해야 하는 상황에 처할 수도 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