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공공사업 재개한 삼성SDS가 할 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SDS가 공공 소프트웨어(SW) 시장에서 철수한 지 6년 만에 공공사업을 재개한다.

행정안전부가 추진하는 '차세대 지방세 정보시스템 구축 1단계 사업'에 참여 제안서를 제출했다. 2021년까지 3년 동안 1668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2013년 공공SW 대기업 참여제한 제도가 시행된 이후 삼성SDS가 대형 전자정부 사업에 참여하는 것은 처음이다.

삼성SDS의 공공시장 복귀는 업계에서도 많은 관심을 끌었다.

올해 초 국세청 빅데이터 사업 참여를 준비하다가 막판에 철회하면서 이번 사업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지난해 관세청 수출통관 물류서비스 블록체인 기술적용 사업을 수행하기도 했지만 규모가 미미해서 큰 의미는 둘 수 없었다.

삼성SDS가 공공시장에 복귀하면서 대내외적으로 큰 변화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면 과제로 떠오른 내부거래 매출 비중도 줄여야 하고, 빅데이터·인공지능(AI) 등 다양한 신기술 적용 사례도 만들어야 한다.

시장은 디지털 전환(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급박하게 이뤄지고 있다. 클라우드,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신기술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이런 정보기술(IT)서비스 시장에서 경쟁하기 위해서는 구축 사례 확보가 필수다. 공공시장은 이를 위한 최적의 조건을 갖췄다.

마침 정부도 대규모 주요 공공 프로젝트에 대기업 참여 제한 완화를 연이어 결정하고 있다.

급변하는 시장에서 무조건적 대기업 참여 제한은 IT서비스 산업의 경쟁력 자체를 저해할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을 것이다. 실제 그동안 대기업 참여제한제도 시행 이후 우리나라의 전자정부 수출 실적은 눈에 띄게 감소해 왔다. 해외 전자정부 구축 사업 입찰 참여를 위한 국내 실적이 거의 없었기 때문이다.

물론 대기업 참여 제한 조치 완화를 두고 중견·중소 IT서비스업계의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시장에서 철수할 수밖에 없는 경험치가 살아 있는 만큼 대기업도 이전과는 다른 접근 방식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SDS의 공공시장 복귀로 대변되는 시장 변화가 국내 IT서비스업계 전반의 경쟁력 강화, 수출 등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