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협회-정유 4사, 화평법 공동 대응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한석유협회는 SK에너지,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등 정유 4사와 서울 여의도 사무실에서 '석유협회 화학물질 공동등록 컨소시엄' 발족식을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컨소시엄은 지난해 3월 개정된 화평법(화학물질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구성됐다. 바뀐 화평법은 기존 유통된 화학물질을 연간 1톤 이상 제조·수입한 업체에 최장 2030년까지 관련정보 등록 의무를 지운다.

대한석유협회장이 컨소시엄 대표를 맡고, 정유사별 각 1인과 석유협회 정책지원본부장이 사업위원회를 구성한다.

협회 관계자는 “협업을 통해 화학물질 등록에 따른 비용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을 것”이라며 “업무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류태웅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