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북도 기업들, 상반기 수출 성적 지난해보다 하락..반도체업 부진 영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충청북도 기업들, 상반기 수출 성적 지난해보다 하락..반도체업 부진 영향

충청북도 기업들 상반기 수출 성적이 반도체업 부진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무역협회 충북지역본부에 따르면 올해 1∼6월 충북지역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3% 감소한 109억 2600만달러를 기록했다.

반도체 수출이 수요 부진과 가격 하락으로 17.4% 감소한 39억 8100만 달러에 그쳤기 때문이다. 그러나 반도체를 제외한 충청북도 수출 규모는 69억 4500만 달러로 지난해보다 5.4% 증가했다고 무역협회는 설명했다.

충북 10대 수출 품목 가운데 건전지 및 축전지(13.9%), 플라스틱 제품(10.4%) 등은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중국과 홍콩, 미국, 베트남 순으로 수출이 많았다.

천진우 무역협회 충북지역본부장은 “반도체의 고전으로 충북 전체 수출이 마이너스를 기록했지만 다른 품목이 선전했다”고 말했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