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화성 드론실증도시 사업 9개 참여사업자 협력 다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드론실증도시 조성사업 업무협약식 후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 다섯 번째)와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했다.
<드론실증도시 조성사업 업무협약식 후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 다섯 번째)와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했다.>

경기도가 규제샌드박스가 적용되는 국내 첫 드론실증도시 조성을 위해 화성시, 전자부품연구원, SK텔레콤 등 9개 참여사업자와 협력을 다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박덕순 화성시 부시장, 김영삼 전자부품연구원장, 장홍성 SK텔레콤 IoT/Data사업단장, 이병섭 억세스위 대표, 구자균 제임스컴퍼니 대표, 홍승택 두산디지털이노베이션이머징산업 본부장, 최종필 유맥에어 대표, 노윤아 바이앤 대표는 16일 오후 도청 상황실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2019년 드론실증도시(규제샌드박스)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드론실증도시 조성사업은 국토부에서 추진하고 항공안전기술원이 주관하는 드론 규제샌드박스 사업이다. 지난 5월 경기도와 제주도가 대상지로 선정됐다. 이번 협약은 성공적인 드론실증실험을 위한 협조체계 구축을 위한 것이다. 협약에 따라 대표사업자인 경기도와 화성시, 전자부품연구원, SK텔레콤, 두산 등 다른 8개 참여사업자는 올해 12월까지 실증 연구를 함께한다.

기관별 역할을 살펴보면 △경기도는 드론실증도시 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정책지원, 안전관리 등 사업 총괄 △화성시는 주민·사업자 대상 사업홍보와 실증 대상지 제공 등 행정지원 △전자부품연구원과 SK텔레콤은 LTE영상중계 및 드론을 연동한 통합관제시스템 구축 △억세스위는 건설폐기물 중간처리업체 모니터링과, 도심 내 불법주정차 현황 파악을 위한 이동형 관제시스템 구축 △제임스컴퍼니와 두산디지털이노베이션BU는 공사현장 환경모니터링 △유맥에어는 산업단지 대기질 측정을 위한 자율비행 경로지정과 불법주정차 계도수행 △바이앤은 산업단지 대기질 측정을 위한 3차원 그래픽 구현을 맡는다.

도는 7월까지 화성시 향남읍 종합경기타운에 관제소를 마련한다. 12월까지 드론 3대를 투입해 1500회 가량 실증비행 테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테스트 분야는 △폐기물업체 현장모니터링 △공사현장 모니터링 △산업단지 대기 질 측정 △도심 속 불법주정차 계도 △LTE영상중계 및 통합관제시스템 구축 등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화성이 아주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는데 드론 실증도시 선정으로 또 하나의 기회가 생긴 것 같다”면서 “대한민국이 드론산업에서 제일 앞서가고 그 중에서도 경기도가 가장 앞선다는 얘기를 들었으면 한다. (드론은) 공적영역에 활용도가 높아 많이 이용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