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도전 인식개선' 공모전 열려...'한국판 실패의 날' 찾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실패와 재도전의 가치를 확산하기 위한 공모전이 열린다.

실패의 경험을 터놓고 공유할 있는 '실패의 날' 날짜를 정하는 공모전도 함께 추진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2019 재도전 인식개선 공모전'을 17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재도전 인식개선 공모전 포스터
<재도전 인식개선 공모전 포스터>

과거 실패를 겪은 재창업 기업인의 실패 경험을 공유하고, 재도전하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혁신적 실패 사례를 공모한다.

공모전 수상자 15명에게는 중기부 장관상, 행정안전부 장관상 등 상장과 함께 최고 1000만원의 상금과 '20년 재도전성공패키지 사업 신청 시 가점 등 재기를 위한 혜택이 주어진다.

참여를 희망하는 예비재창업자 또는 재창업자는 과거 창업실패 사례 및 재도전 경험담과 재창업 아이템을 담은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 된다.

올해에는 실패에 대한 사회적 인식 전환을 위해 일반인 대상 '재도전 캐치프레이즈'와 '재도전의 날 일자' 공모전도 함께 추진된다.

재도전 캐치프레이즈 부문은 실패와 재도전에 대한 긍정적 인식변화를 유도하고, 재도전 문화를 확산 시킬 수 있는 내용을 담은 캐치프레이즈를 선정할 계획이다.

또 '핀란드 실패의 날(Day for Failure)'과 같이 실패 경험을 터놓고 공유하자는 취지로 재도전의 날 일자 공모도 함께 추진된다. 핀란드 알토대학에선 지난 2010년부터 매년 10월 13일을 실패의 날로 정하고 실패경험을 공유하고 있다.

원영준 중기부 성장지원정책관은 “실패해도 괜찮다는 인식이 널리 확산될 수 있도록 공모전에 많은 참여를 바란다”며 “인식개선 노력과 함께 우수한 재기기업인에 대한 지원을 한층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