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프레소, 스마트 키보드 '모키보' 인디고고에 론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노프레소는 스마트 키보드 모키보를 미국 최대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인 인디고고에 론칭했다.
<이노프레소는 스마트 키보드 모키보를 미국 최대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인 인디고고에 론칭했다.>

이노프레소(대표 조은형)의 스마트 키보드 모키보(Mokibo)가 11일 미국 최대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인디고고에 론칭했다고 17일 밝혔다.

모키보는 키보드에 터치패드가 융합된 스마트 키보드다. 마우스 클릭 버튼에 손을 올리면 키보드가 터치패드로 변한다. 스마트 모드전환 알고리즘과 모션인식 기술로 별로 터치패드나 마우스 없이 기존 키보드 위에서 대형 터치패드를 구현했다.

대학 강의실의 작은 책상 위에서도 휴대폰 하나와 모키보 하나면 강의 요약뿐만 아니라 액셀과 파워포인트 편집도 문제없다는 설명이다.

모키보는 작은 크기에도 풀 사이즈 키보드와 대형 터치패드를 제공함으로써 포터블 키보드로서 활용성이 높다. 노트북 제조사가 모키보 모듈을 사용해 노트북을 제작할 경우 기존 터치패드 공간 절약이 가능해 노트북 두께가 약 4.3% 얇아질 수 있다. 무게도 3.9% 이상 줄일 수 있다. 터치패드 면적은 3배 이상 증가해 보다 편리한 마우스 제어력을 제공할 수 있다는게 이노프레소 설명이다.

조은형 이노프레소 대표는 “태블릿 가상 키패드는 기존 키보드보다 누르는 손맛이 떨어지고 오타가 나기 쉬워 문서 작업하는 데 불편함이 있었다”라며 “별도 마우스까지 휴대하기엔 부피가 너무 큰 상황에서 모키보가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노프레소는 2017년 와디즈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1억6000만원 이상 펀딩을 받는데 성공했다. 2015년 인디고고에서도 1억8000만원 펀딩을 받으며 사용자 관심을 확인했다. 모키보는 해외 바이로부터 구매 계약을 체결 및 50억원 이상 구매의향 확인에 따른 글로벌 진출을 다각도로 모색 중이다.

이노프레소는 국내외에서 특허와 상표, 디자인 등 약 49건을 출원하고 17건을 등록하는 등 세계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