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조선·중앙 일본판 보도, 진정 국민 목소리 반영했나”…객관적 시각 당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청와대는 17일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어판 보도를 두고 “진정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청와대.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청와대.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핑에서 “한국 기업인이 어려움에 처한 지금 상황 속에서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는 이때에 무엇이 한국과 국민들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 대변인은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어판 보도제목을 나열하며 양사의 보도 취지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조선일보는 최근 △'일본의 한국투자 1년새 -40%, 요즘 한국기업과 접촉도 꺼린다'는 기사를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요'(7월4일) △'나는 선, 상대는 악, 외교를 도덕화하면 아무것도 해결 못해'라는 기사를 '도덕성과 선악의 이분법으론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다'(7월5일) △'1세기 전으로 돌아간 듯한 청와대'를 '해결책을 제시 않고 국민 반일감정에 불붙인 청와대'(7월15일)로 각각 제목을 바꿔 일본어판에 게재했다. 또 일본의 수출규제 시작 전인 5월 7일엔 '우리는 얼마나 옹졸한가'라는 기사를 '한국인은 얼마나 편협한가'로 제목을 바꿔 올렸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중앙일보 또한 '닥치고 반일, 우민화 정책'이라는 제목의 칼럼 등을 일본어판으로 게재했다고 지적했다.

이날 청와대의 입장 발표는 전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어판 보도 내용을 페이스북에 올리고 비판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언론의 중요함은 두 말할 필요가 없을 것이란 생각이 들고 그래서 일본에도 한국 여론이 정확히 전달되길 바라는 마음이 있다”며 “이 상황을 좀 더 객관적인 시각으로 혹은 국익의 시각으로 바라봐주길 바라는 당부의 말”이라고 말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