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작기계 '급소' CNC 실증 사업 추진…'소재부품 克日' 단계별 대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 공작기계 '급소' CNC 실증 사업 추진…'소재부품 克日' 단계별 대응

우리 정부가 일본 수출제한 조치 확대 가능성과 관련해 '급소'로 거론되는 수치제어기계(CNC) 국산화에 본격 나선다. 추가경정예산을 투입해 시장에서 잘 쓰이지 않는 국내 업체 CNC 기술을 제조 현장에 빠르게 접목한다는 목표다. 장기적으로는 제조사에 상관없이 호환하는 '개방형 CNC'를 만들기 위해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도 신청했다. 이 외에 반도체와 제조로봇 등 분야에서도 일본 수출규제에 맞서 추경·에타 면제를 활용한 단계별 맞대응 전략을 구상한다.

17일 기계업계와 정부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일본 수출규제에 선제 대응하기 위한 CNC 국산 기술 실증을 위해 추가 예산 편성을 요청했다.

과제는 국내 업체에서 개발한 CNC 기술을 빠르게 실제 제조 현장에 접목하는 것이 목표다. 1년 내외 단기 과제 사업으로 준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CNC는 일본 정부가 추가 수출 제한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진 공작기계 분야 핵심 부품으로 대일 의존도가 특히 높은 분야다. 일본이 수출을 제한하면 타격이 큰, 소위 급소로 알려졌다. 국내 업체에도 기술이 있지만 시장에서 잘 쓰이지 않았다. 정부는 이번 실증 과제로 국내 제조현장에서 국산 기술로 만든 CNC를 접목할 수 있게 기술을 보완·지원할 계획이다.

기계업계에서는 국산 CNC 기술을 갖춘 기업으로 두산공작기계, 씨에스캠, 센트롤을 거론한다. 항공·의료 등에 정교한 공작기계를 제외하고는 국산 기술로도 대체 가능할 것으로 본다.

공작기계 업계 한 관계자는 “두산공작기계는 CNC 기술 중 제어기·서브모터·모터드라이브 기술을 다 갖췄고 씨에스캠과 센트롤은 제어기 기술을 보유했다”며 “항공·의료·금형 등에 쓰이는 5축 가공기 수준으로 복잡한 공작기계가 아니면 국산 기술도 현장에 적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공작기계 기종에 상관없이 접목할 수 있는 개방형 CNC 기술 개발 과제도 추진한다. 지난 5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한 '제조장비시스템 스마트 이노베이션 기술개발사업'에서 개방형 CNC 기술 개발 과제만 따로 예타 면제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사업은 2021년에서 2027년까지 추진되는 장기 사업이다. 예타 면제되는 과제에 한해 내년부터 과제를 신속하게 지원한다는 구상이다.

우리 정부는 대일의존도가 높은 소재·부품 분야 국산 기술 개발을 위해 추경 예산을 투입하고 예타 면제를 활용한 단계별 대응 방안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국산화가 시급한 분야는 추경으로 일본 수출 제한 효과를 최소화하고 장기적으로 국산 기술 생태계를 확보하기 위한 사업도 시행 시기를 앞당길 전망이다.

현재 진행되는 소재·부품 예비타당성 사업 중 일본 의존도가 높은 분야만 골라 예타 면제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국내 소재·부품 산업 자립도를 높이기 위한 '소재산업혁신기술개발사업'과 고부가 제조 장비 등 기계산업 육성을 위한 '제조장비시스템 스마트 이노베이션 기술개발사업'이 현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받고 있다. 반도체, 제조로봇, 섬유 분야가 예타 면제 과제 대상으로 거론된다.

정부 관계자는 “지금 진행하고 있는 예타 사업은 2021년에나 시행할 수 있어 일부 과제는 예타를 면제하고 내년에 시행하려 한다”며 “추경 예산에도 편성하는 과제 단위로 신속하게 추진하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