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공대, 은나노와이어기반 유연투명전극 경제적 패터닝 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금오공과대학교는 김종복 신소재공학부 교수연구팀이 친환경 접착력 제어기법을 이용해 최소한 공정으로 은 나노 와이어 기반 유연투명전극을 패터닝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유연투명전극은 갤럭시 폴더와 같은 웨어러블소자 제작에 필수 소자다. 감광제 기반 포토리소그래피 기술로 패터닝한 뒤 다양한 전자소재 제작에 사용된다. 감광제는 인체에 유해하고, 최근 일본 수출 규제로 대체 기술 확보가 시급하다.

금오공대 김종복 교수 연구팀이 은나노 와이어기반 유연투명전극의 경제적 패터닝 기술을 개발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종복 교수, 고동욱 박사과정
<금오공대 김종복 교수 연구팀이 은나노 와이어기반 유연투명전극의 경제적 패터닝 기술을 개발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종복 교수, 고동욱 박사과정>

연구팀은 유해한 감광제를 사용하지 않으면서 유연투명전극에 사용되는 은 나노 와이어와 기판과의 접착력을 제어해 친환경적으로 유연전극을 패터닝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했다.

유연투명전극 제조공정에 간단한 표면처리 공정을 도입, 은 나노 와이어와 기판과의 접착력을 선택적으로 제어했다. 기판위에 광경화성 고분자를 코팅하고 이를 떼어냄으로써 한번의 유연전극 제조 공정을 통해 두 종류의 패턴된 유연전극을 동시에 제작할 수 있게 됐다.

기판과 은 나노 와이어의 접착력을 제어해 두 종류의 유연투명전극을 동시에 제작할 수 있으며, 이를 각각 태양전지, 디스플레이 등에 응용 가능함을 나타내는 이미지.
<기판과 은 나노 와이어의 접착력을 제어해 두 종류의 유연투명전극을 동시에 제작할 수 있으며, 이를 각각 태양전지, 디스플레이 등에 응용 가능함을 나타내는 이미지.>

김종복 교수는 “웨어러블 소자 제작을 위한 필수 소재인 유연투명전극을 친환경적이고 낮은 비용으로 패터닝할 수 있다”면서 “향후 웨어러블 소자 시장에서 국내 업체 경쟁력을 높여 일본 감광제 수출 규제에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