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텍, 보철치료 소재 시장 진출..에큐세라 인수 결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바텍 로고
<바텍 로고>

바텍이 보철치료 소재 산업에 진출한다. 치과용 진단 사업을 넘어 소재시장까지 진출, 매출 다각화를 구현한다.

바텍(대표 현정훈)은 자회사 바텍코리아가 지르코니아 전문기업 에큐세라를 인수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르코니아는 치아 결손 발생 시 해당 부위에 보충하는 인공물 소재다. 치아 색과 유사하고 강도가 뛰어나다. 심미성을 요구하는 환자들에게 선호도가 높아 최근 시장이 빠르게 성장한다. 관련 시장은 전 세계 기준 약 9200억원 규모로, 연평균 8% 성장세다. 수요가 급증하지만 국내에서는 대부분 중국이나 일본 제품을 수입했다.

에큐세라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지르코니아 분말과 블록 제조 기술을 동시에 보유한 기업이다. 고분자 세라믹 분야 전문 연구 인력을 보유한데다 다수 특허와 선진국 인증은 물론 생산 설비도 갖췄다.

바텍은 에큐세라 기술력과 바텍코리아 치과 영업 네트워크 경쟁력을 더해 국내외 소재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기존 엑스레이 등 치과용 진단시장을 넘어 치료, 소재 영역까지 사업 범위를 확장한다.

고영탁 바텍코리아 대표는 “지르코니아 분말과 블록 제조 분야에서 미래 성장 동력을 발굴하는 한편 바텍 해외 영업망으로 글로벌 소재 산업 진출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