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전통시장 가격표시 확산 앞장..연말까지 100곳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은 9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언론 간담회에서 고객이 발걸음 하는 전통시장을 만들기 위한 첫걸음으로 시장 환경개선과 가격표시제 확산을 통해 고객 신뢰를 확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은 9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언론 간담회에서 고객이 발걸음 하는 전통시장을 만들기 위한 첫걸음으로 시장 환경개선과 가격표시제 확산을 통해 고객 신뢰를 확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이 전통시장 가격표시 확산을 위해 서울 별빛남문시장에서 전통시장 고객신뢰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별빛남문시장은 자체 가격표시 활성화 추진단을 발족하고, 고객 신뢰도 회복에 노력한다는 내용의 결의문을 발표한다.

2017년도 전통시장·상점가 점포경영 실태조사에 따르면 전통시장의 점포별 가격표시율은 66.9% 수준이다. 가격표시 상태가 양호한 전통시장은 55.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은 올해 특성화시장 육성사업 지원시장과 함께 시범적으로 고객편의 및 국민 신뢰 회복에 나서기 위한 준비에 착수한다. 특성화시장 20곳을 대상으로 가격 표시 시범시장을 지정하고, 추석 전까지 특성화시장 100곳 대상을 대상으로 가격표시 집중 시행기간을 운영한다.

공단은 전통시장 가격표시 활성화를 연말까지 100곳을 시작으로 매년 200곳씩 확대한다. 오는 2021년까지 총 500곳의 전통시장에서 가격표시제를 도입하는 것이 목표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