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국토부 택시 개편안은 기존 제도 중심…새 논의 필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타다 운영사 VCNC 박재욱 대표가 17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에 새로운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기존 제도와 이해관계 중심의 한계가 있다는 주장이다.

박재욱 VCNC 대표.
<박재욱 VCNC 대표.>

박 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타다는 2018년 10월 서비스를 시작 후 1년도 안 된 상황에서 전 세대가 사용하는 이용자 경험 혁신, 플랫폼 경제 형태의 젊은 세대 중심 일자리 창출, 신산업 영역 시장과 투자 창출 등 새 경제의 구체적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금일 국토부 발표는 기존 택시 산업과 별도로 새 시장을 창출하게 된다는 시대적 요청과 가치를 수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기존 제도와 이해관계 중심의 한계가 있어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새로운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기존 택시 산업을 근간으로 대책을 마련한 까닭에 새 산업에 대한 진입장벽은 더 높아질 것”이라면서 “향후 기존 택시 사업과 새 모빌리티 산업을 포함해 새로운 접근과 협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박 대표는 기존 산업과 새로운 사회적 가치에 기여하는 방안을 만들겠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정부와 국회 등 사회 전반의 관계자들과 계속 대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타다 창업 목표 중 하나인 사회적 기여, 사회적 가치를 위한 실행 계획을 이른 시일 안에 제안하도록 하겠다”면서 “이용자 편익을 최우선으로 한 교통 면허와 혁신 총량제 등 새 환경에 대한 비전도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