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일상]미세먼지, 소나기, 무역분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며칠째 흐린 날입니다. 한국무역협회가 '통상전략2020'을 발표한 17일 트레이드타워 51층에서 바라본 서울 강남구 삼성동 모습입니다. 미세먼지로 뒤덮인 창밖 풍경이 일본의 대 한국 수출 규제 등 예기치 못하게 닥친 우리 경제 위기 상황처럼 느껴집니다. 미세먼지처럼 단기간 해결은 어렵겠지만 차근차근 준비한다면 지혜로운 대응 방안이 나올 것입니다. 한여름 소나기가 내린 뒤처럼 우리 경제도 맑은 풍광을 되찾기를 기대합니다.

무역협회 트레이드타워 51층에서 바라본 삼성동 모습. 장마 전선의 북상과 미세먼지 등으로 도심이 뿌옇게 보인다.
<무역협회 트레이드타워 51층에서 바라본 삼성동 모습. 장마 전선의 북상과 미세먼지 등으로 도심이 뿌옇게 보인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