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토지자산 GDP 대비 4.3배....부동산 가격 상승 영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해 우리나라 부의 규모가 부동산 가격 상승으로 1경원을 넘어섰다. 특히 토지 자산은 국민총생산(GDP) 대비 4.3배에 달했다. 토지 자산 가치가 오르며 GDP 대비 국민순자산 비율도 8.2배로 확대됐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한국은행과 통계청이 17일 발표한 '2018년 국민대차대조표(잠정)'에 따르면, 국가 전체의 부라고 할 수 있는 국민순자산은 지난해 말 1경5511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 8.2%(1174조4000억) 확대됐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민순자산 비율은 8.2배로 1년 전(7.8배)보다 상승했다.

한은은 GDP 대비 국민순자산 비율이 상승한 것은 지난해 순대외금융자산이 늘어난 데다 토지를 중심으로 비생산 자산 가치가 올랐기 때문으로 설명했다.

지난해 토지와 건물의 가치는 각각 7.6%, 8.2% 올랐다.

비금융자산에서 토지와 건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총 76.0%를 기록했다. 토지가 54.6%, 건물이 21.4%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P) 상승했다.

지난해 토지 가격 상승률(7.6%)은 명목 GDP 상승률(3.1%)을 상회했다. 지난해 말 기준 토지자산은 8222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GDP 대비 GDP 대비 토지자산 비율은 1년 전보다 18.2%P 오른 434.3%를 나타냈다. 해당 배율은 2015년 4.1배에서 2017년 4.2배를 거쳐 확대되는 추세다.

지식재산(IP) 생산물 비중도 커졌다. 연구개발(R&D) 투자가 확대되면서 전체 경제에서 차지하는 규모가 지난해 3.2%를 기록했다. 지식재산생산물(IPPs)은 2018년말 현재 474조100억원으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25.0% 수준으로 나타났다.

전체 가계 자산을 가늠할 수 있는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산은 8726조1천억원으로, 전체 국민순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17년 57.7%에서 지난해 56.3%로 소폭 줄었다. 주택자산 증가 폭은 커졌지만 금융자산이 주가 하락 영향으로 증가 폭이 축소된 탓이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산 구성을 보면 주택 50.5%, 주택 외 부동산 25.7%로 부동산이 4분의 3을 차지했다. 순금융자산이 22.2%, 기타 1.6%를 나타냈다.

한은과 통계청은 작년 말 가구당 순자산은 4억1596만원으로 한은과 통계청은 추정했다. 이는 1년 전보다 1664만원 늘어난 수준이다.

구매력평가(PPP) 환율 기준으로 환산하면 48만3000달러로, 미국(72만3000달러), 호주(71만8000달러), 일본(52만4000달러) 등 주요국의 2017년도 기준 가구 순자산에 비하면 낮았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