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반도체 i-CON 세미나] "시스템반도체, 새로운 기회 맞았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재근 한양대 교수가 17일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i-CON 세미나에서 발표하고 있다.
<박재근 한양대 교수가 17일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i-CON 세미나에서 발표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는 기존에 있던 시장과 다릅니다. 시스템반도체 업계는 새로운 기회를 맞은 것입니다.”

박재근 한양대 교수는 17일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i-CON(개방형 혁신네트워크) 세미나'에서 이 같이 말했다.

박 교수는 이날 중소기업벤처부, 벤처기업협회, i-CON 네트워크 참여기업 관계자들이 모인 자리에서 '시스템반도체 분야 국내 현황 및 협력방향 제안'이라는 주제로 시스템반도체 기업의 미래 성장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 시대는 다양한 분야의 시장이 새롭게 열릴 것이라고 예측했다.

박 교수는 “과거에는 시스템반도체 설계를 할 수 있는 환경이 무선 단말기 시장, 스마트폰 시장 등으로 한정돼 있어서 설계 업체들의 접근이 어려웠다”며 “지금은 자율주행, 로봇, 3D 프린팅, 가상현실(AR)과 증강현실(VR) 등 너무 많은 사업군이 있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반도체 연구를 35년 간 해왔지만 이런 기회는 정말 처음”이라며 “초창기 4차 산업혁명 관련 많은 제품들이 쏟아져 나올텐데, 이때 국내 설계 업체들이 적극적으로 영업에 들어간다면 승산이 있다”고 전했다.

i-CON 세미나는 벤처기업협회가 민간 차원에서 혁신적인 시스템 반도체 기업을 발굴하고 기업 간 기술 교류를 활성화 하기 위해 열렸다. 앞으로 연구개발 양적·질적 확대와 더불어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 조성에 힘을 보탠다는 계획이다.

천칭천 중국 미래과학성 원사창신중심 원사가 17일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i-CON 세미나에서 발표하고 있다.
<천칭천 중국 미래과학성 원사창신중심 원사가 17일 서울 논현동 임페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i-CON 세미나에서 발표하고 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중국과의 시스템반도체와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도 마련됐다. 이날 중국 미래과학성 원사창신중심센터 천칭천 원사는 앞으로 관련 분야에서 한국과 중국 간 '국경 없는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천 원사는 “과학은 국적이 없고, 서로 간 합의된 기술”이라며 “양국이 좋은 정책을 마련한다면 양질의 정보를 교환하면서 배워갈 부분이 많을 것”이라고 전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