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銀, '방글라데시 인프라 투자 프로모션'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수출입은행은 17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방글라데시 인프라 투자 프로모션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국수출입은행은 17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방글라데시 인프라 투자 프로모션을 개최했다.
<한국수출입은행은 17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방글라데시 인프라 투자 프로모션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우리 기업의 방글라데시 인프라시장 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수은과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HSBC, 셔먼 앤 스털링 등 4개 기관이 공동으로 주최했다.

한국의 건설사, 인프라 공기업 주요 관계자들과 방글라데시 재무부, 전력에너지광물부, 전력청(BPDB), 페트로방글라, PPP청(PPPA), 투자개발청(BIDA), 그리고 IFC, ADB의 방글라데시 담당 주요 인사 등 150여명이 이번 프로모션에 참석했다.

수은은 참석자 대상 대외경제협력기금(EDCF)과 수출금융, 지분투자 등 방글라데시 인프라사업에 지원이 가능한 수은만의 다양한 금융지원 모델을 제시했다.

KIND는 한국기업이 방글라데시 인프라사업 개발에 진출할시 타당성조사(F/S) 지원과 지분투자 등을 통한 사업개발 전략을 설명했다.

HSBC와 셔먼 앤 스털링은 각각 방글라데시 인프라 시장동향과 주요 법률 이슈에 대해 소개했다.

방글라데시 전력청(BPDB), PPP청(PPPA) 및 인프라개발공사(IDCOL)는 발전·도로·항만 등 방글라데시의 주요 인프라 후보사업과 PPP사업 추진 절차 등을 소개했다. PPP 사업은 정부와 민간 파트너간 계약을 통해 민간이 공공인프라 건설 및 서비스 제공을 시행하는 개발모델을 말한다.

IFC와 ADB는 방글라데시 인프라 사업 금융지원 경험을 소개한 후 방글라데시 사업 진출시 주요 리스크와 금융지원 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