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AI기반 '스팸 뉴스 필터링 서비스' 특허 등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래에셋대우는 인공지능(AI) 기반 '스팸 뉴스 필터링 서비스'의 특허 등록을 17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미래에셋대우 빅데이터팀이 자체개발했다. 딥러닝 알고리즘을 활용, 자동으로 스팸성 뉴스를 걸러낸다. 지난 2월부터 서비스를 개시했다. 미래에셋대우의 대표적 온라인 거래매체인 카이로스(HTS)와 mStock(MTS) 시황뉴스에 적용됐다.

미래에셋대우, AI기반 '스팸 뉴스 필터링 서비스' 특허 등록

이 기술은 금융뉴스에 특화된 딥러닝 알고리즘이다. 기존 특정단어를 입력해 단순 필터링 하는 것과 달리 빅데이터를 활용, 특정 스팸 단어를 포함하는 문서와 뉴스 의미를 인식한다. 정상 뉴스와 스팸 뉴스를 다각도로 정확히 구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예를 들어 '세종시는 시설개선 비용을 저금리 융자 대여하는 사업을 벌인다'는 문장은 정상 뉴스로 'XX에서는 증권사와 연계해 저금리로 대환 상품을 이용할 수 있다'는 스팸 뉴스로 인식한다.

김범규 미래에셋대우 디지털혁신본부장은 “AI를 활용한 스팸뉴스필터링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은 반복되는 광고를 뉴스에서 걸러내 원하는 정보를 효과적으로 제공받을 수 있다”면서 “향후 현재 95% 수준의 예측정확도를 높여갈 뿐만 아니라 해당 서비스를 다방면으로 고도화 하는 등 다양한 디지털 혁신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여 가겠다”고 말했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