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빈집털이 '7월 넷째주' 가장 위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여름 휴가철 침임범죄는 여름방학이 시작되는 7월 넷째주 가장 빈번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스원 범죄예방연구소는 휴가가 집중되는 7월 넷째주부터 8월 둘째주까지 최근 5년간(2014~2018년) 침입범죄 데이터를 분석했다. 시기별로 중·고등학교 여름방학 시작되는 7월 넷째주 휴가철 전체 침입범죄 29%를 차지했다.

특히 휴가철 성수기가 본격 시작되는 금요일(올해 기준 7월 26일) 빈집털이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됐다.

침입시간대는 심야시간(00~06시) 66%, 야간시간 18%(18~24시), 오후시간 7%(12~18시), 아침시간 9%(06~12시)순으로 나타났다. 빈집이 많아지는 휴가철 절도범이 빈집을 사전에 파악하고 인적이 드물어지는 심야시간에 침입하기 때문이다.

주거시설별 침입범죄를 살펴보면 단독주택이 59%로 다세대주택(7%), 아파트(3%)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단독주택이 창문, 베란다 등 침입 경로가 많기 때문이다.

침입경로를 살펴보면 창문이 43%로 가장 높았다. 단독주택은 아파트에 비해 창문이 많고 2층 이상일 경우 창문 점검에 소홀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주거시설에 침입하는 절도범은 귀금속(66%), 현금(20%)을 노린다. 에스원 범죄예방연구소는 빈집털이 피해를 최소화하기위해서 귀중품, 현금 등은 금고에 보관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별도의 장소로 옮기는 등 절도 피해를 막기 위해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휴가철 빈집털이 '7월 넷째주' 가장 위험

에스원은 빈집털이예방을 위한 특별 순찰에 나선다. 에스원 고객이 휴가를 등록하면자택 순찰 후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상 유무를 통보한다. 쌓인우편물은 수거해 휴가를 마친 후 돌려주는 안심봉투 서비스도 제공한다.

권기영 에스원 SE사업부 부사장은 “매년 휴가철마다 에스원이 특별순찰, 예방수칙 홍보 등 범죄 예방을 위해 노력한 결과, 빈집털이 범죄는 점차 감소하고 있다”면서 “고객이 빈집털이 걱정없이 안심하고 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스원은 휴가 전 고객방문, 문자메시지, SNS를 통해 휴가철 빈집털이예방 수칙을 알린다. △디지털도어록은 휴가 출발 전 비밀번호를 반드시 변경하고 번호가 노출되지 않게 지문자국을 제거 △SNS에 휴가일정이나 현재 위치 노출 금지 △CCTV가 설치되어 있는 경우 휴가 출발 전 정상작동 여부 확인 △창문과 출입문 잠금상태 확인 △신문, 우유, 우편물 등이 쌓이지 않도록 배달 중지 신청 등이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