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베링거인겔하임에 IPF 신약후보물질 기술 이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대표 이정규)는 베링거인겔하임과 특발성폐섬유증(IPF)를 포함하는 섬유화간질성폐질환 치료 신약후보물질 'BBT-877' 개발을 위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현재 임상 1상 단계인 BBT-877은 섬유화간질성폐질환 치료를 위한 오토택신 저해제 계열 신약후보물질이다. 내년 하반기 임상 2상에 돌입할 예정이다. 양사는 베링거인겔하임 핵심 집중 영역인 IPF 치료를 위한 물질 개발에 우선 집중한다.

IPF는 폐 조직에 흉터를 일으켜 폐 기능 악화와 호흡곤란을 일으킨다. 전 세계 300만명이 이 병을 앓고 있다. BBT-877은 다양한 세포종에서 섬유화에 영향을 주는 효소인 오토택신을 저해하는 역할을 한다. 섬유화간질성폐질환 전임상 모델에서 안전성과 효능을 보였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이번 기술이전에 따라 계약금과 단계별 기술료 4500만유로(약 600억원)를 받는다. 임상개발, 허가, 판매 기술료로 최대 11억유로(약 1조4600억원)까지 받을 수 있으며, 상업화 달성에 따라 경상기술료까지 수령 가능하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