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예비 보건전문가 “자생한방병원 노하우 보러 왔어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17일 자생한방병원을 찾아 진료 시스템 등을 견학한 중국 절강중의약대학생이 병원 관계자와 함께 기념 촬영했다.
<지난 17일 자생한방병원을 찾아 진료 시스템 등을 견학한 중국 절강중의약대학생이 병원 관계자와 함께 기념 촬영했다.>

자생한방병원(원장 이진호)은 중국 절강중의약대 학생이 방문해 한방 의료서비스가 진료 현장에서 어떻게 적용되는지 살펴봤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견학에는 절강중의약대에서 예방의학, 보건 서비스 관리학, 행정학, 마케팅학을 전공하는 예비 보건·의료 전문가 17명이 참석했다. 한국 환자 안전, 감염관리, 보안체계 등 실무적인 의료관리 지식과 노하우를 배웠다. 진료환경과 의료장비는 물론 한·양방 협진시스템에도 많은 관심을 보였다.

자생한방병원은 보건복지부 의료기관평가인증원으로부터 전국 13개 병원이 의료기관 인증을 받았다. 국내 한방병원 중 가장 많다.

김하늘 자생한방병원 국제진료센터장은 “해외에서도 한의학 우수성이 알려지면서 외국 학생 방문이 이어진다”면서 “이번 방문이 단발성 행사가 아닌 자생한방병원과 절강중의약대학이 지속적으로 교류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