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文 대통령, 5당대표 회동서 정경두 경질 입장 밝혀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5당대표 회동을 두고 “대통령이 정경두 국방부 장관 경질문제에 대한 명료한 입장을 밝히는 것이 막힌 정국을 푸는 중요한 단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오늘 회동은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초당적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라며 “의제에 제한을 두지 않기로 한 만큼, 국내정치 등 국정현안 전반에 관한 폭넓은 의견이 교환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6월 임시국회 회의가 내일 끝나지만 오늘까지도 마지막 본회의 일정이 확정되지 않고 있다”며 “집권당인 민주당의 몽니로 인해 아무런 결론 없이 막을 내릴 위기에 처해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민주당은 국정조사가 싫으면 국회법 절차에 따라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표결이라도 하도록 해달라는 야당의 요구를 끝내 거부했다”며 “국방부 장관을 지키기 위해 민생입법과 추경안 포기도 불사하겠다는 민주당의 무책임한 태도를 도무지 납득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어차피 추경을 해봐야 경제 살리기의 효과를 기대할 수는 없으니 아예 본회의를 무산시키고, 모든 책임을 야당에 떠넘기겠다는 속셈이 아니라면 국정운영을 책임지는 집권당이 이토록 무책임하게 나올 수는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민생입법도, 추경안도, 일본의 경제보복 철회 요구 결의문도 모두 정경두 국방부 장관 이름 세 글자 앞에 막혀 있다”며 “협치의 물꼬를 다시 틀 것인지, 아니면 대치를 확대재생산 할 것인지 문재인 대통령의 결정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