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대통령이 잘 대처하도록 기업들이 최선을 다해 도울 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한일관계에 대해 의견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대통령이 대처하도록 최선을 다해 도와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기업은 각자 자기가 처한 입장에서 대처하는 것이 국가에서 부담을 덜고 대처할 수 있게 도와주는 길입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8일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이 열리는 제주신라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하기 위해 기업들이 각자 대처하면서 대통령에게 힘을 모아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기업 입장에서 단기 리스크와 장기 리스크가 있을 수 있다”면서 “장기 리스크 고려가 없는 단기 리스크 해결은 기업입장에서 무의미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들이 이번에는 장기 리스크를 해결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을 만들어 나가고, 단기 대책도 그 테두리 안에서 이루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라면서 “이번 일은 앞으로도 재발 가능성이 상당히 있는 사안이라고 보여져서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해결에 기업들이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일본이 과거에도 경제수단으로 외교이슈를 대응하던 사례가 있었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리스크 대응방안을 만들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일본 기업으로부터 조달하는 소재나 부품은 공급 안정성이 확보되지 않기 때문에 이제는 조금 더 투자가 좀 들어가더라도 공급선을 다변화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정부와 국회의 전폭적인 지원도 요청했다.

박 회장은 “기업들이 최선을 다해 대처하려면 정부와 국회가 전폭적으로 도와줘야 한다”면서 “공급선 다변화를 하려면 대체품을 개발해야 되는데 대체품 개발 위한 허가를 받는데 수년씩 걸려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국회도 나서서 기업들과 뜻을 모아서 빨리빨리 처리할 수 있는 것은 처리해 주고, 참아야 할 것은 서로 참으면서 성숙한 모습으로 다 같이 대처하자”고 밝혔다.

평소 강조해 온 규제개혁에 대해서도 의견을 내놨다.

현 정부의 규제개혁 평가를 묻는 질문에 박 회장은 “현 정부에서 규제개혁을 많이 했지만, 기업이 체감하는 변화는 많지 않다”면서도 “규제를 바꿔야한다는 당위성에 대해서는 상당부분 공유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여러 사람이 공감하는 첫 번째 관문에 도달한 것 같고, 앞으로는 (규제개혁을) 효율적으로 해내기 위한 방법론 개발에 들어가야 한다”면서 “성공사례를 만들어서 실증적 경험을 보태 나가야한다”고 밝혔다.

최근 결정된 최저임금에 대해서는 “조금 더 낮았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이미 결정됐기 때문에 더 왈가왈부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말했다.

주52시간 전면시행을 앞두고 당부도 했다.

박 회장은 “최저임금이 급격히 올랐을 때 여러 문제점이 생겨서 보완책을 냈다”면서 “한번 겪어 봤기 때문에 주52시간 제도의 보완점과 미비점 등을 전면 시행 전에 미리 대처하고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