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형 의사과학자 양성, 국내 8개 병원 첫 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8개 병원을 거점으로 혁신형 의사과학자 양성이 본격화된다. 진료에만 몰두하는 임상의사에게 연구 기회를 제공, 혁신 의료기기나 서비스 개발을 유도한다.

혁신형 의사과학자 양성 참여 병원
<혁신형 의사과학자 양성 참여 병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는 '혁신형 의사과학자 공동연구 사업'에 참여할 전국 8개 병원을 선정하고, 착수 보고회를 연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병원이 연구시간과 공간을 제공하고 임상의·연구자 간 협업 연구로 의사과학자 양성과 현장 수요 기반 의료기기·서비스 개발이 목적이다. 2022년까지 총 420억원을 투입한다. 고려대병원, 한양대병원, 인하대병원, 영남대병원, 충남대병원 등 8개 병원이 양성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8개 병원은 4년간 연구비를 지원받아 신진 의사과학자 양성, 현장 수요 기반 의료기술 개발 등을 추진한다. 우선 병원장 주도로 연구공간과 시설, 교육 프로그램 등 연구 인프라를 구축한다. 전문의 취득 후 7년 미만 임상의가 연구에 집중하도록 진료시간을 경감하고 연구비를 지원한다. 임상의와 개발자 간 공동연구도 지원해 임상 경험에서 나온 아이디어를 의료기기, 서비스로 개발한다.

올해 초 선도혁신형과 지역거점형 2개 부문으로 나눠 실시한 참여병원 모집에는 총 30개 병원이 지원했다. 선도혁신형은 고려대병원, 한양대병원이 선정됐다. 지역거점형에는 인하대병원, 영남대병원, 충남대병원, 순천향대병원, 화순전남대병원, 고신대병원 등 6곳이 선정됐다.

병원은 의료기술이 적용되는 최종 수요처다. 보건의료 산업에서 다양한 수요가 발생하고 공급까지 되는 중요 역할을 맡지만, 국내에서는 연구개발보다는 진료, 수술에 집중된다. 임상의가 과중한 진료 스케줄과 연구 참여 기회 부족으로 연구역량을 높이는 데 한계가 있다.

이번 사업은 임상의가 가진 풍부한 임상경험을 접목한 연구를 지원해 의료기술 현장 적용 가능성을 높이는 데 초점을 맞춘다. 적용 결과가 다시 연구에 반영되는 선순환 구조도 만든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이번 사업으로 젊은 임상의가 연구역량을 키우고 성과를 창출해 국내 병원에서 의사 연구를 장려하는 문화가 정착되기를 바란다”면서 “수도권에 비해 수요가 부족한 지역 병원이 각각 강점을 살리는 연구에 집중해 지역 의료혁신 거점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지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병원 과제 책임자, 과기정통부·복지부 담당과장, 한국연구재단 관계자 등은 19일 착수 보고회를 갖는다. 과제 추진 방향, 병원 간 연계·협업 강화 방안 등을 위한 협의체 구성 등을 논의한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