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천안아산 R&D집적지구 조성 가속화...구체적 전략·과제 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충청남도가 '천안아산 R&D집적지구' 조성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충청남도(도지사 양승조)는 천안아산 KTX역세권 R&D집적지구 핵심 사업인 '충남 천안아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 관련 구체적 전략과 과제를 도출했다고 18일 밝혔다.

우선 연구용역을 통해 강소특구 육성 종합계획 비전을 '미래 자동차-스마트 모빌리티의 엔진, 충남'으로 설정했다.

2029년까지 입주기관 200개, 창업 기업 매출 8300억원, 연구소 기업 20개, 벤처기업 1400개, R&D인력 5000명, 특허출원 5000개 등이 목표다.

이를 위한 △과학 사업화까지 포괄하는 사업화 프로세스 구축 △엑셀러레이팅 중심 창업 지원 체계 구축 △기술 핵심기관 중심 산학연 네트워크 구축 △지자체 사업과 특구사업 활용·연계로 시너지 극대화 등 전략도 수립했다.

충남과학기술진흥원 설립, 기술 사업화 전담 행정기구 신설, 기술 사업성 검증센터 설치와 운영, 연구 성과 후속 연구 프로그램 개설, 기술 사업화 플랫폼 공동 구축 등은 추진과제다.

또 창업타운 조성, 펀드 조성, 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 스마트 모빌리티 오픈랩 설치, 산학연 투자 협력 네트워크 구축, 연구기관과 기업 유치, 전문기업 육성 지원, 기업 혁신성장 지원, 연구인력 청년 창업인을 위한 지원 주택 공급 등도 추진한다.

충청남도는 해당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강소특구 육성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내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특구 지정을 신청할 예정이다.

오는 2022년까지 1939억원을 투입, 천안아산 KTX역세권 R&D집적지구 내 4만5000㎡의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건립할 계획인 충남 컨벤션센터도 중앙투자심사 통과를 위한 신규 전시 수요 발굴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한국디스플레이산업 전시회, 자동차 부품산업 전시회, 석유·화학산업 전시회, 충남 강소특구 지정에 따른 전시산업 등을 신규 창출해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한다는 계획이다.

김용찬 충청남도 행정부지사는 “지난해 LH와 R&D집적지구 부지조성 관련 협약을 맺고 지식산업센터는 내년 초 착공하며, 컨벤션센터 중앙투자심사까지 마치면 본격 사업이 추진된다”면서 “타당성 용역을 마친 과학기술진흥원도 내년 출범키로 하는 등 천안아산 KTX역세권 R&D집적지구 조성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