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신형 S60' 흥행 예고…사전계약 17일 만에 '1000대' 돌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볼보자동차가 다음 달 출시할 '신형 S60' 사전계약 대수가 1000대를 돌파하며 흥행 돌풍을 예고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이달 1일부터 시작한 신형 S60 사전계약 대수가 17일 만에 1000대를 넘어섰다고 18일 밝혔다.

볼보자동차 신형 S60.
<볼보자동차 신형 S60.>

이만식 볼보자동차 세일즈·마케팅 총괄 상무는 “이번 사전계약 실적은 신형 S60에 대한 잠재 고객과 시장 기대감이 반영된 수치”라면서 “신형 S60이 수입차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8년 만에 완전변경을 거친 신형 S60은 XC60과 크로스컨트리 V60에 이어 볼보자동차 60 클러스터를 완성하는 마지막 모델이다. 역동적인 차체 비율과 운전의 즐거움을 제공하는 최신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 첨단 안전·편의 사양을 대거 채택했다.

합리적 가격도 인기 비결이다. 신형 S60 가격은 T5 모멘텀 4760만원, T5 인스크립션 5360만원이다. 8년 전 동급 모델과 비교해 가격을 230만~430만원 낮춰 책정했다. 여기에 업계 최고 수준 무상 수리 보증기간인 5년 또는 10만㎞를 제공한다.

볼보자동차는 신형 S60을 8월 말 공식 출시하고 9월부터 고객 인도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