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용SW協-클라우산업協, 국산 SW 힘 키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한국상용소프트웨어(SW)협회와 한국클라우드산업협회가 클라우드 시장 공략을 위해 함께 힘을 모은다. 패키지 SW 클라우드 전환을 앞당기고 공동 세미나와 포럼 등을 개최한다. 국내 주요 패키지 솔루션 업계와 클라우드 업계가 만나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상용SW협회(회장 송영선)와 한국클라우드산업협회(회장 박윤영)는 19일 국산 상용SW의 클라우드 기반 고도화와 국내외 시장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한다.

한국상용SW협회는 국산 상용SW를 개발·보급하는 회원사로 구성됐다. 회장사인 인프라닉스를 포함해 티맥스소프트, 한글과컴퓨터, 인스웨이브시스템즈 등 국내 주요 분야별 패키지 SW 개발사가 회원사로 활동한다.

한국클라우드산업협회는 클라우드 응용서비스 발굴과 연구개발, 표준화, 차세대 클라우드 서비 스 개발·활성화를 위해 설립된 협회다. 회장사인 KT를 비롯해 NHN,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 등 국내 주요 클라우드 기업이 회원사다.

양 협회는 서로 힘을 합쳐 국내 클라우드 시장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이번 MOU를 진행한다.

국내 클라우드 시장 가운데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분야가 최근 급성장 중이다. 국내 SaaS 시장은 규모가 올해 1조원대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SaaS는 상용SW 업계에 중요한 시장이다. 온프레미스(설치형) 방식에서 SaaS로 전환하는 기업 움직임이 증가한다. SaaS로 전환하는 과정과 이후 시장 진출을 위해서 클라우드 업계와 협력이 필수다. 서비스형인프라(IaaS) 기업도 SaaS 솔루션을 확보해 서비스 경쟁력을 높인다. KT, NBP 등 클라우드협회 회원사 다수가 IaaS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산 SaaS와 IaaS 결합으로 외산 위주 클라우드 시장 대응도 가능하다.

양 협회는 이번 MOU로 △국산 상용SW 패키지 클라우드 기반 국내외 시장 확대를 위한 상호협력 △양 기관 공동 교육 및 세미나 개최 등 정보기술 교류 △수요 확산을 위한 협의회 및 포럼 공동 개최 △그 밖의 상호 협력이 관한 사항을 추진하기로 협의했다.

구체적으로 △(가칭)SW-구름 정보 포털 구축 및 운영 사업 추진 △PaaS-TA 교육 및 관련 세미나 공동 개최 △2019년 올앳클라우드(All@Cloud) 리더스 포럼 공동 개최 등을 추진한다.

송영선 한국상용SW협회장은 “이번 MOU로 양 협회가 적극적으로 협력해 국산 상용SW 클라우드 전환을 앞당길 것”이라면서 “공동교육과 세미나 등을 진행해 우리나라 상용SW와 클라우드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