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뿌리산업 활성화 위해 6개 기관 산학연관 협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천뿌리산업 지원 협력 협약식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했다.
<인천뿌리산업 지원 협력 협약식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했다.>

인천지역 뿌리산업 활성화 및 관련 기업 경쟁력 확보를 효율적으로 돕기 위한 산·학·연·관 협업을 위해 6개 기관이 모였다.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는 18일 오후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6개 기관이 모여 '인천뿌리산업 지원 협력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협약체결에는 박남춘 인천시장, 정민오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 조명우 인하대학교 총장, 이성일 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 최주 포스코 기술연구원장, 서병조 인천TP 원장 등이 참여했다.

뿌리산업은 주조, 금형, 소성가공, 용접, 표면처리, 열처리 등 공정기술을 활용해 소재를 부품으로, 부품을 완제품으로 만드는 공정산업이다. 제품 시장 경쟁력을 좌우하는 중요 기반산업이다. 역할의 중요성이 크지만 3D업종으로 저평가되는 등 경쟁력이 점차 약화 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협약체결에 참여한 6개 기관은 앞으로 긴밀한 공조를 통해 인천지역 뿌리산업 진흥과 첨단화를 돕기 위한 효율적이고 집중적인 지원에 손을 맞잡는다.

한국생기원과 인하대는 '뿌리산업스마트융합 특성화 인력양성사업'을 통해 해마다 50여명 석사급 이상 전문인력을 키워낼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 3월 '제조혁신전문대학원'을 개원·운영한다. 인천TP는 이를 돕기 위해 인력알선지원 및 장기근속 지원프로그램을 가동한다. 장기근속 지원 프로그램도 별도로 마련한다.

포스코 기술연구원은 전문인력 부족 등으로 애로 및 한계기술을 극복치 못하고 있는 뿌리기업 어려움을 해결한다. 인천TP를 통해 뿌리산업 관련 전문인력 180여명을 기업지원프로그램에 투입, 기업 현장 애로기술 해소 등에 나선다.

시와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은 인천TP와 함께 인천지역 뿌리기업에 대한 인력알선 및 직원 장기근속을 돕기 위한 경력형성자금, 근로환경개선 등을 지원한다. 지난해 5월 설치된 인천TP '인천뿌리산업일자리희망센터'가 창구역할을 하게 된다.

인천TP 관계자는 “자동차, 항공, 로봇, 정보기술(IT) 등 미래 성장동력산업 경쟁력은 뿌리산업에서 시작된다”며 “인천지역 뿌리산업이 신성장동력산업의 밝은 미래를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공동의 노력을 아끼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