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서울시, '서울형 강소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동욱 신한은행 부행장(오른쪽)과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이 협약 후 기념촬영했다.
<최동욱 신한은행 부행장(오른쪽)과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이 협약 후 기념촬영했다.>

신한은행은 서울시청 본관에서 서울특별시와 '서울형 강소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서울형 강소기업은 서울시가 선정한 청년 일자리 창출, 임금 수준, 일 생활 균형 조직문화, 고용안정성, 복지혜택 등이 우수한 기업으로 올해 총 532개사가 선정됐다. 서울시는 2022년까지 총 1000개 이상 기업을 선정할 예정이다.

신한은행과 서울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형 강소기업 대상 최대 30억원 금융지원, 0.5%P 우대금리 적용 △일자리 창출, 혁신 성장 지원을 위한 보증기관 보증대상 확대, 보증료 0.2%P 지원 △컨설팅, 교육 등 비금융 서비스 지원 △정보공유, 홍보협력 등 서울형 강소기업 자금조달 여건 개선·지원을 적극적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