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대표 "중장기대책 안 세우면 우리경제 어려워질 것"…대책 특위 제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초당적 합의 이뤄야 할 사안은 일본의 경제침략 문제”라며 국회에서 대책 특위를 만들어서 활동을 시작하자고 제안했다.

이해찬 대표 "중장기대책 안 세우면 우리경제 어려워질 것"…대책 특위 제안

이 대표는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간 회동에서 “일본과의 경제전쟁이 쉽게 안 끝날 것으로 보인다”며 “어차피 한번 건너야 할 강이고 넘아야 할 산으로 중장기대책 안 세우면 우리경제 어려워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기업도 노력하고 정부도 대책마련에 최선 다해야 한다”며 “저희 당은 일본경제침략특위 발족해서 활동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날 추가경정예상안 처리에 대한 중요성도 역설했다. 그는 “추경안 통과 안되면 여러 어려운 점 많다”며 “강원산불은 재해 대책인데 손 안보고 있다가 장마 있으면 또 사태 발어질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또 “조선사 전용 보증문제 보증 못받으면 일감이 날아가는데 그 예산도 있다”며 “내일 초당적 결의해서 추경안 꼭 심의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국회 방북단 편성에도 5당에 함께 하자고 건의했다. 이 대표는 “판문점서 북미정상회담 이뤄져 하노이 보다 진전된 형태 나아가고있다”며 “이런 기회에 국회도 남북관계가 더 발전되도록 방북단 편성해서 5당이 함꼐 노력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