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이번에야 말로 일본을 올라설 수 있는 기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18일 “여야 5당 대표가 청와대에서 한자리 모인 것 만으로도 국민과 일본에게 주는 메시지가 있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청와대 인왕실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에서 “(오늘 회동이) 불안감과 위기감을 느끼는 국민에게 위로와 힘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동영, “이번에야 말로 일본을 올라설 수 있는 기회”

그는 “일본이 정상국가라면 3·1 운동 100년에 사과와 축하사절단을 보내야 맞다”면서 “(그럼에도) 일본이 돌려준 것은 보복”이라고 비판했다.

정 대표는 3·1 운동 100년 후의 한국은 정치와 사회, 역사에서 일본을 압도한다며 “이번에야 말로 일본을 올라설 수 있는 기회”라고 강조했다. 여야 정파를 넘어 한 길로 가야할 이유라고 부연했다.

정 대표는 “여의도에는 정쟁이 있지만 지금 이 자리에는 애국이냐 매국의 길이냐 두 개만 있다”면서 “일사불란하게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야 한다. 장기전은 바람직 하지 않다”고 제언했다.

그러면서 “경제전쟁 전에 협상 통한 대결로 가야한다”면서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해 특사파견을 해야 한다. 정부 특사와 함께 민간 특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오부치 선언을 기획했던 최상용 대사 같은 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