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립닷컴 "해외 소도시, 인기 여행지로 각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트립닷컴은 지난 상반기 해외 소도시 호텔 예약이 급증했다고 19일 밝혔다.

대표 도시는 라오스 방비엥이다. 수도 비엔티안에서 약 160㎞ 거리로 4시간 이상 차량으로 이동해야 한다. 최근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소개되면서 라오스 필수 방문지로 떠올랐다.

상반기 방비엥 숙박 예약 건 수는 전년 동기 대비 31배 늘었다. 비엔티안 예약과 비교해 약 7% 앞서면서 라오스 대표 여행지로 자리잡았다.

베트남 호이안도 인기다. 다낭에서 약 30㎞ 떨어진 항구도시다. 옛 시가지 모습을 잘 보존하고 있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도 지정됐다.

같은 기간 호이안 숙박 예약 건 수는 약 7배 이상 늘었다. 다낭 전체 숙박 건 수 대비 약 29%다. 호치민 인근 무이네, 하노이 주변 사파 예약도 증가세다.

대만 지우펀(신베이)에서 숙박하는 여행자도 늘고 있다. 대만 타이베이에서 버스로 1시간 거리다. 숙박 예약 건 수는 전년 상반기 보다 4배 이상 늘었다.

최근 한 달 살기로 각광받고 있는 태국 치앙마이 인근 치앙라이 숙박량도 전년 대비 7배 늘었다. 치앙라이는 백색사원 왓롱쿤이 위치한 도시다.

트립닷컴 관계자는 “해외 대도시에서 벗어나 나만의 여행을 즐기려는 트렌드가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만 지우펀
<대만 지우펀>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