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CWP291' 다발성골수종 임상 1상 종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JW중외제약 로고
<JW중외제약 로고>

JW중외제약(대표 신영섭)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과 공동 개발 중인 Wnt표적항암제 'CWP291' 임상 1상을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CWP291은 암세포 성장과 암 줄기세포에 관여하는 신호전달 물질 'Wnt/β-catenin' 기전을 억제하는 표적항암제다. 급성골수성백혈병, 다발성골수종, 위암 등을 적응증으로 개발 중이다.

JW중외제약은 2015년 10월부터 미국과 한국에서 재발·불응성 다발성골수종 환자를 대상으로 CWP291 단독 시험인 임상 1a상에 돌입했다. 2016년 9월부터는 레날리도마이드, 덱사메타손 등과 병용 투여하는 임상 1b상까지 동시에 진행했다.

이번 임상에서 보르테조밉, 덱사메타손, 레날리도마이드, 포말리도마이드 등 기존 치료제로 효과가 없는 재발·불응성 다발성골수종 환자를 대상으로 안전성을 확인했다. 1b상에서 최대 내약 용량을 결정하는 용량증량 코호트 연구로 2단계의 제2상 권장 용량을 도출했다.

유효성 평가는 국제골수종연구그룹(IMWG) 기준에 따라 총 23명 피험자로 진행했다. CWP291 단독시험에서는 임상 환자 약 46%(5명)에서 더 이상 질병이 진행되지 않았다. 병용투여 시험에서는 12명 임상환자 중 약 42%(5명)이 반응을 보였다. 5명 중 1명은 매우 좋은 부분 관해(VGPR), 3명은 부분 관해(PR), 1명은 최소반응(MR)을 보였다. VGPR을 보인 환자는 연장 치료기간에서 완전관해(CR)을 보였다.

SW중외제약 관계자는 “이번 임상으로 도출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시장성, 경쟁약물 현황 등을 검토해 임상 연구 방향성과 개발 전략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